게시물 검색

자동차/로봇 ITS 관련 주요업체별 개발 동향

  • 관리자 (irsglobal1)
  • 2018-03-19 14:20:00
  • hit69
  • 121.173.47.161

○ ITS 분야의 시장을 견인하는 주요 기업들은 미국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미국의 3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GM, 포드, 크라이슬러는 1990년대 초부터 US-DOT와 협력하여 차량-도로 협력시스템 연구를 단계별로 진행 중이다.

- 또한, GM이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의 경쟁 기업인 리프트(Lyft)에 5억 달러를 투자하면서, 자율주행과 자동차 네트워크 분야(Connected Car)에서 협력을 시작했다. GM은 2016년 들어 자동주행 전문 스타트업 크루즈 오토메이션(Cruise Automation)을 10억 달러에 인수했다.

- 포드 역시 2016년 초 실리콘밸리에 자율주행과 자동차 네트워크를 연구하기 위한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라는 연구소를 설립했고, 5월에는 클라우드 전문기업인 피보탈(Pivotal)을 1억 8,220만 달러에 사들인 데 이어 우버와도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 대학 연구소로는 MIT 대학이 ITS에 대해 활발히 R&D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료 소비를 감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어플리케이션 ‘시그널구루(SignalGuru)’를 개발하였다.

- ‘시그널구루(SignalGuru)’는 자동차 대시보드에 설치한 스마트폰에서 작동해 신호등이 적색인지 또는 녹색, 황색인지를 파악한 뒤 관련 자료를 인근에 ‘시그널구루’ 이용자들에게 알려주게 돼 있다.

- 이 신호를 받은 다른 운전자는 도로 상에서 다음에 나타날 신호등 상황을 미리 파악해 차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다음 신호등에 적색등이 들어올 것이라는 정보가 입수되면 차량속도를 늦춰 연료소비를 줄일 수 있다.

 

<그림> 시그널구루(SignalGuru)

 

○ 미국 외에도 유럽, 일본, 중국 등에 주요 기업들이 각사의 강점기술을 이용하여 시장을 확대시키고 있다.

○ 유럽에서는 BMW가 2012년 8월, San Francisco에서 ‘파크나우(ParkNow)’ 모바일 주차 서비스 출시를 발표한 바 있으며, Piat, Volvo 등과 2006년부터 참여한 ‘SAFEPOT’ 차량 인프라 시스템 협력(CVIS) 등을 통해 개발된 기술을 자사 차량에 적용하고 있다.

○ 일본에서는 주로 실시간 교통정보 서비스 및 자동요금징수시스템 등 장치간 통합 관련 시장이 토요타, 덴소, 도시바, 파나소닉 등 세계적 업체들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 일본은 우리의 하이패스 단말 서비스와 유사한 ETC(Electronic Toll Collection system) 서비스는 2000년부터 본격적인 운용을 개시하였다.

- 2012년 통계에 나타난 결과, 유료 고속도로 ETC 이용률 약 87%로 높은 수치를 보여주었다. 또한 전국 고속도로의 요금소의 정체를 해소하고 있다. 2013년도까지 ETC 서비스 운용개시 이후 CO2 배출량이 21만톤 감소하였고, ITS 서비스 개시 이후 현재 급커브구간 사고율 약 55%이상 감소하여, 정체 완화 및 사고율 감소에 큰 역할을 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일본 정부는 2020년까지 2010 년 대비 교통정체 반감 및 교통사고 사망자 수 2,500 명 이하를 목표로 하고 있다.

○ 토요타는 현재 ‘T-Connect’ 라는 서비스를 진행 중에 있다. 토요타에서 정의하는 T-Connect란 내비게이션이 통신으로 연결되는 것으로 안심하고 안전하게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토요타의 서비스를 일컫는다. 내비게이션, ETC와 연결되며 개인이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림> T-Connect

 

○ NISSAN은 ‘CARWINGS’ 라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CARWINGS는 정보센터에 연결되는 것으로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에서 한 단계 진화되어, 보다 편리하고 보다 쾌적한 드라이브를 지향하는 안내 서비스이다. NISSAN도 마찬가지로, 내비게이션, ETC 와 연결되며 개인이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중국의 현재 시장에는 주로 IBM, INTEL 등 외자기업이 진출해 있고 중흥통신, 북경지원 등 주요 공기업들이 정부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 중흥통신유한공사는 중국 최초로 지능교통산업에 종사해 신기술을 개발한 회사로 닝보시와 지능교통체계를 협력 건설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

- 북경지원(北京智源)社는 개인정보 관리 및 보안 및 인터넷통신, 교통운수 등의 방면에 뛰어난 기술을 갖춘 업체이다. 국가 프로젝트에 참여해 ‘신형 교통상황 감지기’를 개발하였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게시물 검색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78 etc 일본 스마트 농업 photo 관리자 2018-07-17 hit3
277 자동차/로봇 스마트 철도산업 photo 관리자 2018-07-17 hit4
276 etc 2019년 최저시급 8,350원 확정 file 관리자 2018-07-14 hit15
275 ICT/정보통신 [플라스틱 기판] 시장 photo 관리자 2018-07-13 hit16
274 ICT/정보통신 세계 Flexible & rigid OLED 출하 점유율 전망 photo 관리자 2018-07-10 hit23
273 바이오/의료 주요국별 유전자치료제 기술개발 비교 분석 관리자 2018-07-02 hit25
272 에너지/환경 세계 이산화탄소 포집ㆍ저장(Carbon Capture & Storage) 프로젝트 현황 photo 관리자 2018-07-02 hit20
271 ICT/정보통신 스마트물류 사례 - 야마토운수社의 필드 캐스트(Field Cast) 관리자 2018-07-02 hit30
270 에너지/환경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안"(2018.06.28) 관리자 2018-06-29 hit27